넥슨, 최대규모로 '지스타 2016' 참전… "초창기 넥슨으로 돌아가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넥슨 박지원 대표. /사진=넥슨
넥슨 박지원 대표. /사진=넥슨

넥슨이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6’에 역대 최대 규모인 신작 35종을 출품한다.

넥슨은 8일 서울웨스틴조선호텔에서 ‘넥슨 지스타 2016 프리뷰’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17일부터 나흘간 부산에서 열리는 지스타 2016의 넥슨관 콘셉트와 출품작을 공개했다.

넥슨 지스타 2016은 넥슨 창립 초기 슬로건임과 동시에 ‘현실을 넘어 또 다른 즐거움의 세계로 가는 길’이라는 의미를 담은 ‘Life beyond’를 메인 테마로 잡았다. 게임회사로서의 기본으로 돌아가겠다는 다짐을 담아 역대 최대 신작 공개와 게임 시연에 적합한 대형 스타디움 구조의 부스를 준비했다.

총 400부스의 넥슨관은 역대 최대 규모로 자체개발 신작 18종과 퍼블리싱 신작 17종 등의 신작으로 채워진다. 이중 19종은 시연 출품으로, 16종의 게임은 영상 출품으로 준비된다.

넥슨은 PC게임과 모바일 게임에 각각 150부스를 마련했다. PC온라인게임 존에서는 총 여섯 종의 PC온라인 게임을 시연 버전으로 선보인다. ‘하이퍼유니버스’와 ‘니드포스피드 엣지’의 업그레이드된 게임성을 체험해볼 수 있으며, 텐센트 산하 오로라 스튜디오가 개발 중인 MMORPG ‘천애명월도’, 바른손이앤에이 산하 스튜디오8에서 개발 중인 MMORPG ‘아스텔리아’등 베일에 싸여있던 다수의 신작 게임을 이번 지스타를 통해 시연 버전으로 최초 공개한다.

모바일게임 존 역시 신작 라인업 13종을 시연 버전으로 제공한다. 특히 글로벌 3500만 다운로드가 넘는 ‘다크어벤저’ 시리즈를 개발한 불리언게임즈의 차기작 ‘다크어벤저3’를 비롯해 전세계에서 사랑 받고 있는 레고 시리즈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RPG ‘레고 퀘스트앤콜렉트’, IMC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MMORPG ‘트리 오브 세이비어: 모바일 리메이크’, 라온엔터테인먼트의 캐주얼액션러닝 게임 ‘테일즈런너 리볼트’등 7종의 게임이 이번 지스타에서 첫 선을 보인다.

이날 행사에 등장한 박지원 넥슨 대표는 “올해 여름 일련의 일을 겪으며 어느 때보다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치열하게 고민했다”며 “많은 고민 속에서 결국 다시 게임으로 돌아왔고 자부심을 가졌던 초창기 넥슨으로 돌아가 많은 분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겠다”고 말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