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VIP의 뜻' CJ 이미경 '퇴진 요구' 의혹 직접 수사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사진=뉴시스DB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사진=뉴시스DB
검찰이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에 대한 청와대의 '퇴진 요구' 의혹에 대해서 수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아직 최순실씨가 직접 퇴진 압박을 가했는 지에 대한 정황은 나오지 않았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9일 "(CJ와 관련)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한 언론은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조원동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의 통화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녹음 파일에는 2013년 말 조원동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손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너무 늦으면 난리 난다"며 이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한 내용이 담겼다.

조 전 수석은 대통령(VIP)의 뜻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고, "좀 빨리 가시는 게 좋겠다. 수사까지 안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도 말했다. 대통령의 뜻에 따르지 않으면 검찰 수사를 받을 수도 있다는 압박으로 들리는 대목이다.

이 부회장은 당시 횡령·배임·탈세 등의 혐의로 구속 수감된 동생 이재현 회장을 대신해 외삼촌인 손 회장과 함께 경영 전면에 나선 상태였다.

이에 따라 우선 전화의 당사자인 조 전 수석이 수사 대상에 오를 전망이다. 'VIP의 뜻'이 언급된 만큼 필요하다면 직접 검찰 수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박근혜 대통령의 조사에서 이 내용이 다뤄질 가능성도 있다.

CJ는 지난 대선 당시 자사 방송채널 프로그램을 통해 야당 인사를 미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고, 문재인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가 관람하고 눈물을 흘린 영화 '광해'를 배급해 보수 세력으로부터 '종북'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또한 CJ미디어 내 채널 시사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박 대통령을 패러디한 일 등으로 정권에 미운털이 박힌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한편 이미경 부회장은 그룹 경영을 챙기다 유전병 치료와 요양을 위해 2014년 하반기 미국으로 건너간 뒤 계속 머물고 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1 04/12
  • 금 : 61.10상승 0.16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