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런 늑대처녀 같은 인어를 봤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푸른 바다의 전설’ 배우 전지현이 특유의 매력으로 인어 캐릭터를 소화한다. 


SBS 새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은 첫 방송 일주일을 앞둔 9일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본능충실 인어(전지현 분)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16일 첫 방송될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길 판타지 로맨스다. 


티저 영상은 고서 ‘어우야담’의 한 구절로 시작되는데, ‘인어를 보여드리겠습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통통 튀는 매력을 장착한 인어의 모습이 분위기를 환기시킨다.


지나가는 배를 붙잡고 서울이 어디냐고 당당하게 묻는 인어. 제주도에서 서울까지 헤엄치는 것은 식은 죽 먹기라는 듯 찡긋 웃어 보인 그녀는 육지에서도 예측불허의 행동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특히 인어는 파스타를 손으로 집어먹는 넘사벽 손 먹방으로 시선을 사로잡더니, 어항 속 물고기를 보며 으르렁대 무방비의 천재 사기꾼 허준재(이민호 분)를 당황스럽게 한다. 급기야 준재는 “너는 어디 정글에서 왔니? 늑대처녀야?”라는 말까지 하기도.


결국 준재는 꾸밈없는 순수한 매력을 뿜어내는 인어에게 “그래 같이 가자”라는 말을 건네며 손을 내민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인어 캐릭터를 누구보다 완벽하게 소화해낼 전지현과 천재 사기꾼 캐릭터로 매력 포텐이 터질 이민호의 모습을 기대해도 좋다”면서 “앞으로 첫 방송까지 일주일 밖에 남지 않았다. 배우들과 모든 스태프들이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리게 위해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 오는 16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네이버 TV캐스트 화면캡처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