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택, "센터장 자리 달라"… CJ '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씨가 CJ그룹이 참여한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에서 직접 요직을 차지하고 이권을 챙기려 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차 씨는 자신이 주도한 문화창조융합벨트와 관련해 CJ가 맡은 두 사업에서 각각 핵심적 자리를 요구한 것으로 11일 확인했다.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에 관여했던 핵심 관계자는 "차 씨가 지난해 2월 개소한 문화창조융합센터 출범 당시 CJ에 센터장 자리를 요구했다"며 "K-컬처밸리에서는 공연총감독 자리를 요구했으나 CJ가 모두 거부했다"고 밝혔다.

2019년까지 총 7000억원대 예산이 책정된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 가운데 CJ는 서울 상암동 CJ E&M 본사에 문화창조융합센터를 열었고, 경기도 고양에는 K-컬처밸리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차 씨는 자신과 관련 있는 업체들을 문화창조벤처단지에 입주시켜 지원받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인천아시안게임, 밀라노 엑스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에서 영상감독 등을 맡아 자신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회사에 일감을 줬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53상승 17.909:41 06/16
  • 코스닥 : 999.76상승 2.3909:41 06/16
  • 원달러 : 1117.80상승 0.809:4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09:41 06/16
  • 금 : 0.00보합 009:41 06/16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