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이영복 부산으로 압송, "최순실 아느냐" 질문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엘시티 이영복. 회삿돈 횡령 혐의로 공개수배됐다가 서울에서 붙잡힌 부산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오전 부산지검에 압송돼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엘시티 이영복. 회삿돈 횡령 혐의로 공개수배됐다가 서울에서 붙잡힌 부산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오전 부산지검에 압송돼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엘시티 이영복 회장이 서울에서 붙잡혔다. 초고층 주거복합단지 부산 엘시티 사업을 추진하면서 회삿돈 500억원 이상을 빼돌린 혐의로 공개수배됐던 이영복 회장(66)이 어제(10일) 체포돼 오늘(11일) 부산지검으로 압송됐다.

이영복씨는 어제 변호사를 통해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자수서를 제출하고 부산으로 이동하던 중 마음을 바꿔 은신을 시도하다 체포됐다. 은신 시도 후 이영복씨의 가족이 이씨의 신변보호를 요청했고 서울 수서경찰서는 같은 날 오후 9시쯤 강남 한 호텔 인근에서 이씨를 체포했다. 검찰은 이씨가 자수가 아니라 검거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오늘 오전 3시20분쯤 부산으로 이동해 검찰 수사관들과 함께 승합차를 타고 부산지검에 도착했다. 이씨는 자신의 혐의와 정관계 로비 의혹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검찰에서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만 답했다. 또 최근 각종 비리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최순실씨를 아느냐는 질문에는 대답없이 고개만 저었다.

이씨는 부산 엘시티 시행사 실질 소유주로 사업을 진행하면서 500억원 이상의 회삿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시행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지난 8월초에 소환명령을 내렸지만 이씨는 이에 불응하고 3개월 정도 은신해왔다. 이에 검찰은 이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공개수배했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기본조사를 진행한 뒤 구치소에 입감하고 이날 오후 부산지검으로 다시 불러 본격적인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