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포스코 회장 오늘(11일) 검찰 소환… 대기업 총수 7명 줄소환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오준 포스코그룹 회장이 11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소환 조사를 받는다. 권오준 회장을 시작으로 비선실세 최순실씨 측에 거액을 건넨 다른 대기업 총수들에 줄소환이 이뤄질 전망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령 서울중앙지검장은)는 권오준 회장을 이날 오후 7시 소환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권 회장을 상대로 최씨의 측근 차은택씨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등과 함께 포스코의 광고계열사 포레카를 강탈하려고 한 시도에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포스코는 지난해 경영 합리화를 명분으로 포레카를 컴투게더에 매각했다. 검찰은 차씨 측근들이 한모 컴투게더 대표에게 "바지사장으로 있다가 2년 뒤 경영권을 넘기라"고 요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검찰은 차씨 측의 협박이 가해지던 시기 안 전 수석과 권 회장이 수차례 통화와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차씨는 횡령, 공동강요, 알선수재, 직권남용 등 4가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돼 이날 구속 여부가 결정된다.

앞서 전날 차씨와 함께 포레카 지분 강탈 협박을 가한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도 구속됐다.

한편 권 회장을 시작으로 지난해 7월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를 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등 7명의 대기업 총수들도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박근혜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이 독대 자리에서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조사할 방침”이라며 “(먼저 소환된 기업 관계자들이) 진실과 부합하지 않은 설명을 하면 (총수를)직접 소환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