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자 전남도의원, "전남도립대 학생관리·운영 부실" 지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도립대학교가 학생관리와 운영에 문제점을 드러냈다. 정원의 절반에 육박하는 학생들이 제적이나 휴학에 따라 캠퍼스를 빠져나가고 있다.

전라남도의회 이혜자(더민주, 비례)의원은 11일 전남도립대학교 행정사무감사에서 휴·퇴학과 재학생 관리 운영에 대한 부실을 지적했다.

올해 전남도립대학교 정원은 4월 기준 1513명으로 재학생률이 96.6%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다. 하지만 9월 말 기준 휴학생 512명, 제적생 198명으로 4월 대비 710명이 빠져나간 것으로 행정사무감사에서 확인됐다.

이혜자 의원은 "지난해에도 718명의 휴·제적생이 발생한데 이어 올해도 710명의 학생들이 빠져나갔다"며 "휴·제적생의 발생 원인을 면밀히 분석해 효율적인 학생 관리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교내 학교 시설 운영·관리에 대해 "교내 학교 시설은 사업장이 아닌 학생들의 복지와 교육을 위한 장이 돼야한다"며 "학교 내에 운영되는 카페시설 등은 순전히 학생 복지를 위한 것으로 일반인들의 사업장으로 변태 운영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23:59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23:59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23:59 06/21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23:59 06/21
  • 금 : 71.79상승 0.8123:59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