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반기문·문재인 '엎치락뒤치락'… 안철수·이재명도 '오차범위 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갤럽 여론조사.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사진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자료사진=뉴시스
한국갤럽 여론조사.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사진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자료사진=뉴시스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를 제치고 21%로 1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19%로 2위,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10%로 3위, 이재명 성남시장이 8%로 4위, 박원순 서울시장·손학규 전 의원이 6%로 공동 5위, 유승민 의원(4%),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2%)가 뒤를 이었다.

11일 한국갤럽이 공개한 지난 8~10일간 조사한 11월 둘째주 주간집계에 따르면 전국 성인 1003명에게 예비조사에서 후보군으로 선정된 8명의 이름을 순서 로테이션하여 제시하고 차기 정치 지도자로 누가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반기문 총장이 1위를 차지했다.

새누리당 지지층 51%가 차기 지도자로 반기문을 선호했다. 민주당 지지층 41%는 문재인, 국민의당 지지층 37%는 안철수를 꼽았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 중에서는 22%가 반기문, 25%는 야권 후보들을 선호했고 45%는 누구도 선택하지 않았다.

지난달과 비교했을 때 반기문 사무총장의 선호도가 6%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최순실 파문을 맞아 박 대통령 직무 긍정률과 새누리당 지지도 동반 하락 등 여권의 와해가 반기문에 부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안철수는 각각 1%포인트 상승, 19%, 10%를 차지했다. 문재인은 2015년 2월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선출 직후 선호도 최고치 25%에 달했지만, 4.29 재보궐 선거 후 다소 하락했다. 지난 연말 더불어민주당으로 당명 변경, 인재영입위원장으로 활약하며 다시 상승세를 보였고, 올해 1월 당 대표직 사퇴 후 특별한 당직 없이도 안정적으로 10% 후반을 유지 중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2014~2015년 선호도 7~12%에 머물다가 20대 총선 직후인 2016년 4월 선호도 최고치 21%를 기록했다. 그러나 6월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차기 지도자 후보군에 반기문이 첫 포함되면서 선호도가 전월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아울러 이재명 시장은 전월 대비 3%포인트 상승, 후보군에 첫 포함된 2015년 4월 이후 선호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10일 사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3명을 상대로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2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그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