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행정부, TPP 비준 사실상 포기… 트럼프 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의회 통과 희망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미국기준)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세계최대 무역협정'을 목표로 미국·일본 등 12개국이 타결한 TPP협정이 의회 비준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사실상 폐기수순을 밟게 됐다.

오바마 행정부는 차기 대통령 취임 전까지 TPP 안건이 의회를 통과하도록 상원을 장악한 공화당 간부들과 물밑 조정을 계속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면서 그의 공약인 TPP 폐기가 수면위로 올라오자 추진을 포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입수해 보도한 내부문건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자는 취임 후 가장 먼저 추진할 과제로 TPP협정 폐기와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등을 포함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