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엥겔지수 높아 저축 어렵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잡코리아 제공
/자료=잡코리아 제공

재산이 얼마나 있어야 ‘부자’ 소리를 들을까. 그리고 직장인은 왜 돈 모으는 게 어려울까.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478명을 대상으로 ‘부자의 기준’에 대한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얼마가 있어야 부자일까?’라는 질문에 전체응답자 평균은 ‘32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액구간별로는 50억원(26.2%) 있어야 부자라는 직장인이 가장 많았고, 이어 10억원(25.7%), 30억원(12.1%) 20억원(10.5%) 순으로 많았다.

‘평생 본인은 얼마를 모을 수 있을 것 같은가’ 질문에는 전체응답자 평균 ‘10억원’으로 타나탔다. 금액 구간별로는 5억(16.7%), 10억(16.5%)이 가장 많았고, 이어 1억(14.2%) 3억(11.5%), 2억(10.7%) 순이었다.

직장인이 재산을 모으는 방법은 무조건 현금을 모으는 응답률이 49.2%로 가장 높았고, ‘복권/로또를 산다’는 직장인도 41.0%로 많았다. 이직을 하거나 금융상품에 투자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가장 중요한 건 실제 얼마나 모았는지 여부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2.9만이 이미 모았다고 답했고, 조금만 더 모으면 된다는 사람도 18.2%였다. 하지만 78.9%는 ‘못 모을 것 같다’고 답했다.

가장 큰 이유로는 ‘식생활비(62.3%)’. 가계지출 중 식생활비가 차지하는 비율인 엥겔지수가 높아 재산을 모으지 못한다는 응답자가 10명중 6명에 달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