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분노 받아들인다는' 이정현 "내년 1월21일 새로운 대표 선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오늘(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오늘(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내년 1월21일 당대표 선출을 위한 조기 전당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현 대표는 오늘(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제(12일) 집회를 통해 표출된 민심과 국민의 분노를 참으로 엄중하고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조기 전대를 개최해 새로운 당대표를 선출하겠다"며 "그 당대표가 우리 당의 쇄신과 단합, 그리고 재건에 막중한 임무를 할 수 있도록 모든 준비와 뒷받침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조기 전대 시기와 관련 "당 지도부 선출에는 최소한의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최소한의 행정적 시간이 필요해서 (1월21일로) 결정했다"며 "새로 출범한 지도부가 당을 화합시키고, 당을 재창당 수준으로 혁신해야 하는 임무를 맡고 있기 때문에 여러 사람들과 상의해 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여야 협의를 거쳐 국무총리가 임명되고, 중립내각이 출범하는 즉시 일정에 상관 없이 당 대표직을 내려놓겠다"며 "당헌을 개정해 우리 당의 내년 대선후보 분들도 당 대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는 다만 비박계가 요구한 '비대위 구성'에 대해서는 "비대위는 결코 정답일 수 없다"며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 강력한 책임을 갖고 당원들의 선출을 통한 당 지도부가 (사태 수습에) 옳다는 것이 여러 분들의 의견이었다"고 거부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