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지진, 규모 7.8 강진에 2명 사망… 쓰나미 우려, 주민 대피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질랜드 지진. /자료=미국지질조사국(USGS)
뉴질랜드 지진. /자료=미국지질조사국(USGS)

뉴질랜드 지진으로 2명이 사망했다. 14일(현지시간) 오전 뉴질랜드에서 규모 7.8 지진이 발생해 2명이 사망하는 등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뉴질랜드 지진은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 인근에서 오전 0시2분쯤 발생했다.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2시간 뒤에는 강한 쓰나미가 뉴질랜드 북동부 해안을 덮쳤다. 현지당국은 쓰나미 경보를 발령하고 남섬 동부 해안 주민들에게 긴급대피 경고를 내렸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뉴질랜드 앰벌리 북북동쪽 53km 지점에서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23km로 추정됐다. 지난 2011년 강진으로 185명이 숨졌던 크라이스트처치에선 95km 떨어진 지점이다. 규모 7.8의 강진 이후 6.2 지진이 이어지고 4~5 사이 여진도 10여차례나 잇따랐다.

존 키 뉴질랜드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까지 지진에 따른 사망자가 2명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2011년 지진에 비하면 초반 피해규모가 작지만 앞으로 피해가 더 보고될 가능성도 있다. 당국은 추가로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어 해안 지방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이번 지진으로 진앙에서 200㎞나 떨어진 수도 웰링턴에서도 진동이 감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는 대표적인 활화산대인 환태평양 조산대 ‘불의 고리(Ring of Fire)’ 선상에 위치해 지진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지난 2011년에도 200명 가까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고, 올해 9월에도 규모 7.1 지진이 발생해 주민들이 대피하는 일이 있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