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대박 최순실 제안', 청와대 "명백한 오보… '통일은 대박이다' 책 제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통일 대박. /자료사진=뉴시스
통일 대박. /자료사진=뉴시스

통일 대박이 최순실씨 아이디어라는 보도를 청와대가 반박했다. 청와대는 오늘(14일) 박근혜 대통령이 사용한 ‘통일 대박’이라는 표현이 국정개입 및 비리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제안한 것이라는 13일자 SBS 보도에 대해 "명백한 오보"라고 해명했다.

지상파채널 SBS는 어제 검찰을 인용해 2014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사용해 화제가 됐던 ‘통일 대박’이라는 표현이 최순실씨가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춘추관에서 SBS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정 대변인은 "통일 대박이란 용어는 2013년 6월20일 16기 민주평통 간부위원 간담회에서 처음 나왔다"고 설명했다. 당시 한 참석자가 신창민 중앙대 명예교수가 '통일은 대박이다'는 제목의 책을 냈다고 언급했다는 것이다.

정 대변인은 이어 "2013년 11월25일 민주평통 운영상임위원 대화에서 박 대통령이 '통일에 대해 이야기 들은 것 중에 그 말이 굉장히 와 닿았다. 통일은 대박이다. 그런 얘기 들어보셨죠?'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민주평통 간부회의에서 나온 표현을 박 대통령이 되새긴 것이라는 주장이다.

통일 대박은 2014년 신년 기자회견 당시 통일 구상을 묻는 질문에 박근혜 대통령이 사용한 표현으로, 일반적으로 공식석상에서 사용하지 않는 어휘가 쓰여 화제가 됐다. 이후 박 대통령이 다보스포럼, 독일 드레스덴 간담회에서도 이 표현을 다시 언급해 통일 대박은 박근혜정부 통일정책의 핵심어휘로 인식되고 있다.

그러나 올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발생한 뒤, 박 대통령이 연설문 개입 의혹을 일부 시인하고 대국민사과까지 하면서 해당 표현 역시 최씨의 아이디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08하락 3.0110:55 09/17
  • 코스닥 : 1038.55하락 0.8810:55 09/17
  • 원달러 : 1179.80상승 810:55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55 09/17
  • 금 : 73.09상승 0.8310:55 09/17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