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에스피, 453억원 규모 손상차손 발생… ‘거래정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내연기관 제조업체 케이에스피가 453억원 규모의 손상차손이 발생하며 코스피시장에서 거래가 정지됐다.

15일 케이에스피는 매출채권 이외의 채권에서 453억8800만원 규모의 손상차손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개별 기준 자기자본의 67.9%에 해당하는 규모로, 손상차손 대상채권의 채무자는 무순중흥중공 유한공사와 한국공작기계 등이다.

이에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투자자 보호를 위해 이날 오전 7시17분부터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여부에 관한 결정일까지 케이에스피의 주권 매매거래를 정지했다.

코스닥시장본부는 "매출채권 이외의 채권에 대한 손상차손이 자기자본의 100분의 50 이상인 사실이 확인됐다"며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되는지 여부를 심사하기 위해 매매거래를 정지했다"고 설명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