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전남지부, "교육부, 유치원 기관평가 방침 철회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교육부가 내년부터 적용될 4주기 유치원 기관평가 정책과 관련해 전교조 전남지부가 즉각 철회를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15일 전교조 전남지부는 성명서를 통해 "4주기 유치원 기관평가 관련 지침은 유아교육법 제19조 1항, 즉 교육감의 유치원에 대한 평가권을 침해하는 월권적 조치"라고 주장했다.

또 "수업이외의 과도한 행정업무로 인하여 어려운 환경에서 근무하는 유치원 교사들의 근무조건을 더욱 더 악화시켜 유아교육의 질을 저해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아교육법 제19조 1항은 '교육감은 유아교육을 효율적으로 하기 위하여 필요하면 유치원 운영실태 등에 대한 평가를 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현재 전라남도교육청은 초·중·고 모든 학교의 평가를 교원의 업무경감과 학교구성원간의 협력적 교육을 도모하기 위해 자체 평가로 전환해 실시하고 있다.

유치원 기관평가 항목을 30개 항목에서 77개 항목으로 대폭 늘리고 하루 7시간 이상 현장평가를 실시하며 대부분의 시도 교육청에서 폐지되거나 교사의 자율작성으로 바뀐 일일교육계획안을 필수 항목으로 반영하는 등 개악된 지침으로 모든 유치원 교사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전교조 전남지부는 "교육감의 기관평가에 대한 권한을 침해하는 월권적 조치를 당장 철회하라"면서"아울러 전라남도교육청도 교육감의 고유 권한에 대한 분명한 인식하에 현장의 의견을 반영 2017년도 4주기 유치원 평가 계획을 조속히 수립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만약 교육부와 교육청이 현장 교사들의 교육적 요구를 져버릴 경우 전국의 유치원 교사들은 어쩔 수 없이 유아교육과 우리 아이들을 위하여 기관평가를 전면 거부하는 길로 갈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9.85하락 43.6409:45 03/05
  • 코스닥 : 913.93하락 12.2709:45 03/05
  • 원달러 : 1131.60상승 6.509:45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09:45 03/05
  • 금 : 63.11상승 1.6709:45 03/05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