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6개사 독립체제로 분리… “제2의 창업으로 새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중공업그룹이 분사를 통한 사업별 독립회사 경영체제로 전환한다.

현대중공업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조선·해양·엔진 ▲전기·전자 ▲건설장비 ▲그린에너지 ▲로봇 ▲서비스 등 6개 회사로 분리하는 사업분사 안건을 의결했다.

주요 사업에 대한 분사와 독립경영 체제 확립으로 핵심사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게 사측의 복안이다.

또 현대중공업은 이번 사업재편을 통해 기존 차입금을 분할되는 회사에 나누어 배정함으로써 재무구조를 크게 개선시켜 부채비율을 100% 미만으로 낮출 계획이다.

서울 종로구 현대중공업 계동 사옥. /사진=뉴스1
서울 종로구 현대중공업 계동 사옥. /사진=뉴스1

이를 위해 6개 독립회사 중 규모가 큰 조선·해양·엔진,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 등은 분사된 회사에 차입금 배정이 가능한 사업분할 방식으로 규모가 작은 그린에너지, 서비스 등은 현물출자 방식으로 분사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그동안 비주력사업을 정리하는 데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각 부문별 핵심사업을 적극 육성하는데 모든 역량을 모을 예정”이라며 “이번 분사가 이를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현대종합상사·현대기업금융·현대기술투자·현대자원개발의 계열분리, 현대아반시스 매각, 호텔사업 독립경영 체제 구축, 현대커민스·독일 야케법인·중국 태안법인 청산 등 비주력사업 정리를 추진해 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사업 분사는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의 마지막 단계에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이를 선제적으로 실천함으로써 대외신인도를 제고하는 동시에 미래 경쟁력 확보를 통한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며 “제2의 창업이라는 각오로 새롭게 출발하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