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 우즈베키스탄에 역전승 '조2위'… 일본도 사우디에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 우즈베키스탄. 15일 저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우즈베키스탄 경기에서 한국의 김신욱(붉은색 유니폼)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 우즈베키스탄. 15일 저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우즈베키스탄 경기에서 한국의 김신욱(붉은색 유니폼)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드컵 최종예선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승리하며 조 2위로 올라섰다. 어제(15일) 저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에서 한국은 전반을 0-1로 뒤졌으나 후반 2골을 연이어 터뜨리며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한국은 전반전에 수비진과 골키퍼의 실책성 플레이로 어이없는 골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정협과 지동원이 나선 전방 공격진도 위협적인 플레이를 만들어내지 못하는 등 기대 이하 경기력으로 후반을 맞이했다.

그러나 후반 남태희의 골에 이어 교체 투입된 김신욱의 패스를 받은 구자철이 역전골을 만들어내며 결국 승부를 뒤집었다. 2-1로 신승한 한국은 3승1무1패(승점 10)을 기록하며 3승2패(승점 9)의 우즈벡을 제치고 A조 2위로 올라섰다. 이번 월드컵 최종예선은 각 조 6팀이 2라운드 경기를 치르며 조 2위까지 월드컵 직행 티켓을 얻는다.

후반 투입해 좋은 모습을 보인 김신욱은 "예전 최종예선보다는 확실히 안 좋다. 오늘 승리로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좋아질 수 있도록 남은 경기에서 확실히 압도해야 한다"며 남은 경기 각오를 다졌다. 결승골을 넣은 구자철은 "오늘 중요한 경기였는데 고비를 넘긴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반환점을 도는 이 시점에서 2위를 탈환한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본다. 차분하게 한숨을 고르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할 수 있다. 2위와 3위의 차이는 매우 크다"며 이번 경기 소득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조 1위를 달리던 이란은 시리아를 맞아 여전히 좋은 수비를 선보였지만 공격에서 침체된 모습을 보이며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란은 3승2무(승점 11)로 1위를 유지했다.

B조에선 일본이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두며 조 2위를 기록하게 됐다. 사우디아라비아가 1위를 유지했으며 태국과 2-2로 비긴 호주는 3위를 마크했다.

월드컵 최종예선 2라운드 경기는 내년 3월 다시 시작된다. 한국은 3월28일 시리아와 2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