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M' 목욕수칙으로 초겨울 아이 피부 트러블 예방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입동이 지나고 아침과 저녁에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피부가 민감해져 트러블이 생기기 쉽다. 특히 성인보다 유아피부는 더욱 예민하고 장벽이 쉽게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엄마들은 아이들의 목욕법만 제대로 숙지해도 건조함으로부터 유발되는 피부 트러블을 보다 쉽게 예방할 수 있다.

◆ Moderate Temperature : 체온보다 약간 따뜻한 물로 자극적이지 않게!

유아들의 피부 트러블은 보통 피부가 약하고 땀이 차기 쉬운 부위에 잘 발생하는데 이러한 부위에 각질이나 진물 등이 쌓여 배출되지 못할 수도 있어 건조한 피부라도 깨끗한 세정이 필요하다. 목욕은 너무 길지 않게 10분 이내로 하되, 너무 뜨거운 목욕물은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에 37도 정도의 체온보다 약간 따뜻한 물이 적당하다.

열순환이 어려워지면 아토피 등의 심각한 피부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반신욕이나 통목욕으로 피부 노폐물을 배출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좋다. 통목욕은 아이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긴장을 이완시켜 스트레스를 해소해준다는 장점이 있다. 아기를 매일 목욕시키면 오히려 수분을 앗아가므로 주 2~3회 정도가 적당하다.

◆ Mild Cleanser - 저자극 순한 세정제로 촉촉하게!

반신욕 후에는 미지근한 물로 가볍게 샤워하듯이 씻겨준다. 민감한 피부의 유아는 인공 계민활성제 등이 최대한 배제된 세안제 제품 등을 사용해야 피부 보습막 형성에 도움이 된다. 피부의 영양, 수분 보습 공급에 도움되는 바디워시를 사용해 피부의 각질층이 최대한 손상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특히 세정제를 고를 때는 유기농이나 친환경 여부를 따지기보다 중성, 약산성인지를 살피는 게 더 중요하다. 사람의 피부는 약산성에 해당하기 때문에 비슷한 산도의 세정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씻은 후 '뽀드득' 상쾌한 기분이 드는 세정제는 대부분 알칼리성이다. 이는 피부 밸런스를 깨뜨리고 피부 장벽을 파괴하기도 하기 때문에 지양한다.

◆ Moisturizing cream - 목욕 후 3분이내 고보습 크림으로 수분 꽉!

민감한 피부의 아이들은 피부 장벽의 구성 성분이 부족한 경우가 많아 보습제를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 아이가 목욕을 마친 후에는 물기를 닦자 마자 바로 보습제를 발라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미리 욕실에 보습제를 가지고 들어가 수분이 마르기 전에 발라준다. 보습제를 너무 듬뿍 바르면 피부에 흡수되기가 어렵고 겉도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적당량을 자주 발라주도록 한다.
"'3M' 목욕수칙으로 초겨울 아이 피부 트러블 예방하세요"
한편 궁중비책의 '한방아토 아토 로션'은 조선왕실 원자의 첫 목욕물인 ‘오지탕’에 동의보감 유래 한방 포뮬러 ‘온청음’을 더한 제품이다. 목욕 후 충분한 양을 덜어 아기 몸 전체에 부드럽게 펴 발라 주면 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2.53상승 39.1415:32 11/30
  • 코스닥 : 729.54상승 215:32 11/30
  • 원달러 : 1318.80하락 7.815:32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5:32 11/30
  • 금 : 1763.70상승 8.415:32 11/30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