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널 모빌리티’ 특허출원 급증… ‘조향장치 없애고 휴대성 높이기’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품유형별 특허출원 동향 /자료제공=특허청
제품유형별 특허출원 동향 /자료제공=특허청

전동 휠 등 개인용 이동수단(Personal Mobility)에 대한 특허출원이 급증한다.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3~2015) 개인용 이동수단의 국내 특허출원은 61건으로 그 이전 3년(2010~2012)에 비해 약 1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용 이동수단의 특허출원 건수는 2012년까지 매년 한 자릿수에 불과했으나 2013년에 24건으로 크게 증가했고 그 이후부터는 매년 두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제품 유형별로 살펴보면, 최근 3년간의 국내 특허출원 건수는 전동 킥보드(22건), 1륜 전동휠(19건), 조향장치가 있는 2륜 전동휠(11건), 조향장치가 없는 2륜 전동휠(9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3년간 1륜 전동휠과 조향 장치가 없는 2륜 전동휠의 특허출원 건수가 이전 같은기간 대비 367% 급증했다.

특허청은 “휴대가 간편하나 자세 제어가 어려운 특징을 가지는 1륜 전동휠과 조향장치가 없는 2륜 전동휠의 자세 제어기술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최근 3년간 전동 킥보드의 최근 3년간의 국내 특허출원 건수는 22건으로 이전 동기 대비 약 2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약 45%가 전동 킥보드의 접이식 구조에 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허청은 “전동 킥보드에 대한 기술개발이 전동 킥보드를 휴대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에 주로 집중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허청 권영호 차세대수송심사과장은 “개인용 이동수단은 교통 체증, 주차 문제가 없어서 도심 속 근거리 이동수단으로서 앞으로 그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관련 특허를 적극적으로 확보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60%
  • 4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