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게이트·관세청 직원 시세차익… 연말 면세사업자 선정 미뤄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구 관세청 통관지원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지난 4월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브리핑룸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서울에 4곳(대기업 3+중소기업 1)의 시내면세점을 추가 특허 발급한다고 밝히고 있다./사진=뉴시스DB
이명구 관세청 통관지원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지난 4월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브리핑룸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서울에 4곳(대기업 3+중소기업 1)의 시내면세점을 추가 특허 발급한다고 밝히고 있다./사진=뉴시스DB
'최순실 게이트'와 함께 최근 면세사업자선정 관련 주식 시세차익 비리까지 밝혀지며 면세업계가 뒤숭숭하다. 업계에서는 이러다 연말 면세사업자선정이 연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가 국정 전반에 깊숙하게 개입했다는 사실이 속속 밝혀지면서 미르·K스포츠재단을 둘러싼 면세점 특혜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지난 2, 3월경 박근혜 대통령을 독대한 것으로 알려진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것도 면세점 특혜 의혹을 더욱 짙게 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두 기업 총수는 지난 11월 면세점 특허를 잃었고 최순실이 실소유주인 K스포츠와 미르재단에 거액을 출연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롯데는 월드타워점 특허를 두산에, SK네트웍스는 워커힐면세점 특허를 신세계에 내주면서 각각 28년과 26년간 운영해 온 면세점을 하루아침에 닫아야 했다.

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면세점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정부 윗선이 개입한 것으로 본다"면서 "부정들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면세사업자 심사를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종민 의원과 김태년 의원 등은 면세점사업자선정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며 관세청에 대한 감사 청구를 추진하기도 했다. 감사가 추진될 경우 12월로 예정된 면세사업자선정은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의 사업자 선정을 미리 알았던 관세청 6~7명의 직원들이 사전 정보를 이용해 주식에 투자를 했고 시세차익을 남겼다는 사실까지 드러나 여러모로 면세업계는 최악의 연말을 맞이하고 있다.

이에 대해 관세청은 예정대로 면세사업자선정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에 정한 가이드라인 대로 공정한 심사를 하는 것이 논란의 여지를 남기지 않는다는 것.

관세청 관계자는 "감사원의 감사청구는 아직 국회 본회의 의결도 거치지 않았다"면서 "예정대로 다음달 중순 심사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