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포스코건설 시공계약에 외압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포스코건설
/사진=포스코건설

부산 해운대 빌딩 엘시티(LCT)가 개발비리로 수사 중인 가운데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는지 의혹이 커진다. 엘시티 시행사 대표 이영복이 비선실세 최순실과 같은 친목계 회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부정청탁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이다.

엘시티는 사업비 규모가 2조7000억에 달하는 초대형사업이며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4월 '책임준공' 조건으로 시공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2013년 중국계 건설사 중국건축고분유한공사(CSCEC)가 시공을 맡기로 했으나 2년 동안 사업이 지연되다가 계약이 해지된 상태였다.

책임준공은 시공사가 공사비를 받지 못하거나 민원이 제기돼도 공사를 중단할 없는 계약방식이다. 하지만 포스코건설은 리스크를 부담하며 계약을 강행했고 이로 인해 엘시티는 분양대금을 담보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을 1조7800억원가량 받는 데 성공했다.

이와 관련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사업성이 매우 높고 공사비 확보가 용이한 구조라 시공계약을 맺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출약정상 공사비 1조원은 분양률과 관계없이 확보할 수 있고 아파트 분양률 28% 초과 시 4000억원, 레지던스 포함 분양률 65.7% 초과 시 730억원을 확보하는 구조라는 것이다. 한편 이씨는 570억원의 회삿돈 횡령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