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안철수와 2차례 만남… '최순실 게이트' 머리 맞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지난달 광주 광산구 송정역에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지난달 광주 광산구 송정역에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최근 회동을 갖고 '최순실 게이트' 해법을 논의한 것으로 오늘(18일) 알려졌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이달 서울 모처에서 2차례 만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 전 의장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정 전 의장과 안 전 대표는 부산 선후배 관계로 돈독하다. 자주 만나 왔으며 이번에 알려진 것뿐이다. 최순실 사태를 어떻게 해결할까 같이 논의한 정도"라며 "안 전 대표를 앞으로도 자주 만나 최순실 정국 이후의 정계에 대한 이야기로도 발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측은 "앞으로도 안 전 대표를 비롯해 여야 정치인을 두루 만나며 '비패권지대'에 대한 구상을 공유할 것"이라며 "다음 주 중 여야 지도자들을 모시는 자리를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 관계자는 "안 전 대표가 양 극단을 배제한 '제3지대'를 구축해야 한다고 한 것과 최순실 사태 수습을 위해 여야 지도자들을 두루 만나겠다고 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며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를 만난 데 이어 여권의 정 전 의장을 만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전 의장의 '비패권 지대'와 맞물리는 부분이 있어 공감대는 형성됐으나 주로 이번 사태를 어떻게 풀어갈까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정 전 의장은 '비패권지대'를, 안 전 대표는 '제3지대론'을 각각 주장해 왔다는 점에서 이들의 회동은 정치권 안팎의 이목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은 부산고 선후배 사이에 의사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