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 보존, 영국 법원 '14세 소녀 청구' 수용… 저스티스 판사 "용감한 모습에 감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냉동 보존. 사진은 영국 국기. /사진=이미지투데이
냉동 보존. 사진은 영국 국기. /사진=이미지투데이

영국 고등법원이 한 소녀(14)가 자신의 시신을 냉동 보존해 달라는 청구를 받아들였다. 냉동 보존은 생체 조직이 상하지 않도록 사람 등을 초저온 상태에서 보관하는 것이다.

18일(현지시간) BBC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소녀는 희귀암을 앓다가 지난달 사망했다. 어머니는 소녀의 뜻대로 냉동 보존을 하길 원했으나 아버지는 반대했다. 향후 수백년 뒤에 깨어난다 하더라도, 친척도 없는 타지(미국)에 남겨지는 상황이 걱정된다는 이유에서다.

소녀는 생존 당시 "나는 열네살밖에 되지 않았다. 죽고 싶지 않지만 죽게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 냉동 보존이 수백년 뒤라도 내가 치료받고 깨어날 수 있도록 해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땅에 묻히고 싶지 않다"는 내용의 편지를 판사에게 보냈다.

저스티스 피터 잭슨 판사는 편지를 받은 뒤 "곤경에 처한 소녀가 이에 용감하게 맞서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소녀의 어머니를 찾아가 딸의 결정을 지지하는 어머니에게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잭슨 판사는 이번 재판에서 과학기술이 논란이 됐으나, 자신은 부모간 법적 분쟁에 대해 판결을 내린 것이며 냉동 보존의 권리나 부적절성에 관해 판결을 내린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미국과 러시아에는 영하 130도 이하 질소액에 시신을 보존할 수 있는 시설이 있으나, 영국에는 아직 없다. 지난 1976년 미국 미시간에 설립된 비영리법인 '냉동보존학 협회'(Cryonics Institute)가 소녀의 시신을 영구 보존할 예정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