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도 공범' 발표에 청와대 대책 마련 '분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 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뉴시스DB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 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뉴시스DB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을 국정농단 사태의 '공범'이라고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나서자 청와대가 대응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검찰은 20일 오전 11시 '최순실 게이트' 중간수사결과 발표에서 "박 대통령은 최순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범죄행위의 상당 부분에 공모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전날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4차 촛불집회 상황을 밤 늦게까지 지켜본 청와대 참모들은 이날 아침부터 출근해 검찰 수사 결과 발표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향후 정국에 미칠 영향 등을 놓고 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농단 사태로 기소된 3명의 혐의인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강요미수, 사기미수, 공무상기밀누설 등과 관련해 박 대통령도 공범이라고 검찰이 판단한 셈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검찰과 관련한 모든 문제는 변호인을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수석비서관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또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한 박 대통령의 공식적인 입장은 법률대리인인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밝힐 예정이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