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서고속철, 다음달 9일 정식 개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수서고속철도(SRT)가 다음달 9일 개통한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SRT는 12월8일 개통행사를 열고 9일 정식 개통한다. 2011년 5월 공사에 착수해 5년여 만에 개통하는 것으로 경부·호남고속선을 통해 서울·대전·대구·부산·광주 등 주요 대도시를 고속열차로 연결한다.

SRT는 서울 수서역을 출발해 동탄역, 지제역을 지나 평택의 한 지점에서 현재 KTX가 다니는 경부고속선으로 합류한다. 수서역과 동탄역은 새로 지었고 지제역은 기존 역사를 확충했다.

하루 왕복 기준으로 수서∼부산 구간을 80회, 수서∼광주송정을 22회, 수서∼목포를 18회 운행한다. 평균 소요시간은 수서∼부산(400.2㎞)이 2시간30분, 수서∼광주송정(289.8㎞)이 1시간40분, 수서∼목포(356.6㎞)가 2시간17분이다.

각 구간의 할인 전 운임은 수서∼부산 5만2600원, 수서∼광주송정 4만700원, 수서∼목포 4만6500원으로 책정됐다. 신설한 SRT 수서∼평택선은 총연장 61.1㎞ 중 86%에 해당하는 52.5㎞가 터널이다.

지하 40∼50m 공간에 건설된 율현터널은 길이 52.3㎞로 국내에서 가장 길고 세계적으로도 스위스 고트하르트베이스터널과 일본 세이칸터널에 이어 세번째로 길다.

시설 공사를 맡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시설물 검증을 안정적으로 완료해 영업시운전을 정상적으로 진행했으며 위기 상황 발생에 대비한 비상대응 훈련도 여러 차례 실시했다.

SRT가 개통하면 서울 강남·강동이나 수도권 동남부 지역 주민들의 고속철도 이용이 편리해질 전망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연간 서울∼대전 61만명, 서울∼광주 38만명 등이 도로에서 고속철도로 전환함에 따라 고속버스 통행시간이 줄어 연간 200억원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SRT 개통에 따라 코레일의 열차운행계획도 일부 조정된다. 바뀐 운행계획에 대한 승차권 예매는 11월22일부터 이뤄진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