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시장 "박 대통령 퇴진, 정치권과 국민 팀플레이로 투트랙 가동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두발언하는 이재명 성남시장./사진=뉴시스DB
모두발언하는 이재명 성남시장./사진=뉴시스DB
이재명 성남시장이 20일 야권대선주자들이 모인 '비상시국 정치회의'에서 "정치권은 지금 즉시 탄핵절차에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 정치회의' 모두발언에서 "대통령의 자진 퇴진을 위해 치열하게 싸우되 이를 보완하는 방법으로 탄핵 절차가 필요하다"며 "탄핵은 사퇴를 투트랙으로 가동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제 저는 광주에 갔었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위대함과 역사의 도도한 물결을 느꼈다. 대통령은 퇴진해야 하고 사건의 몸통인 새누리당은 해체에 준하는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한 박 대통령 퇴진 방법을 두고 투트랙 방법을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아무리 중대한 잘못을 저질러도 시간만 끌면 결국 수습하고 재기할 수 있다는 역사적 경험을 갖고 있다"며 "그 보완수단으로 탄핵 절차를 즉시 착수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탄핵과 자진사퇴는 양립 불가능하거나 선후관계가 있는 것이 아니다"며 "정치권은 탄핵을, 국민은 퇴진을 역할 분담해서 팀플레이로 투트랙을 가동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통령의 퇴진을 전제로 이를 대비하기 위한 어떤 형태의 총리와 내각이 새롭게 구성돼야 한다"면서도 "총리·내각 구성 방식을 여야 정치권이 담판하는 방식으로 접근하는 건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은 새누리당에 있지만 야권도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할 순 없다"며 "현재 책임 주체인 새누리당이 절반 가까운 권한을 가졌고 야당과 야권이 협의를 통해 처리하면 국민이 신뢰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시장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사안인데, 이 사태에 상당한 책임이 있는 정치권만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건 옳지 않다"며 "그래서 여야, 시민사회, 그리고 종교계 등이 참여하는 범국민적 회의체에서 이 문제를 정하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5%
  • 15%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