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탱의 모험' 만화 한장 19억4000만원 낙찰… 역대 최고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55만유로(약 19억4000만원)에 낙찰된 벨기에 인기 만화 <탱탱의 모험> 그림 한 장. /사진=아르퀴리알 홈페이지 캡처
155만유로(약 19억4000만원)에 낙찰된 벨기에 인기 만화 <탱탱의 모험> 그림 한 장. /사진=아르퀴리알 홈페이지 캡처
벨기에 인기 만화 <탱탱의 모험> 그림 한장의 낙찰가격이 2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장짜리 만화가 이처럼 높은 가격에 낙찰된 것은 처음이다. 앞서 2014년에는 1937∼1958년 출판된 <탱탱의 모험> 두쪽짜리 삽화가 33억원가량에 낙찰된 바 있다.

AFP 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경매업체 아르퀴리알은 19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경매에서 만화 <탱탱의 모험>의 ‘달 탐험가들’ 한장짜리 원본이 155만유로(약 19억4000만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 그림은 작가 조르주 레미(1907∼1983·필명 에르제)가 명작을 쏟아냈던 1954년 작품으로 높이 50㎝, 너비 35㎝짜리 크기에 먹으로 채색됐다. 당초 예상 낙찰가는 70만∼90만유로였다.

아르퀴리알의 에릭 르로이는 “이 작품은 에르제의 전후 시기의 가장 중요한 작품 중 하나”라며 “‘티베트에 간 탱탱’과 ‘카스타피오레 에메랄드’와 비슷한 급”이라고 설명했다.

<탱탱의 모험> 시리즈는 에르제가 1929년부터 1976년까지 벨기에 신문 등에 연재한 만화다. 현재 전세계 90개 언어로 번역되고 총 2억부가 팔렸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