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지진, '규모 7.3' 강진에 대피령·쓰나미 경보… 5년 전 '동일본 대지진' 1만5000여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후쿠시마 지진. 동일본 대지진. /자료=일본 기상청
후쿠시마 지진. 동일본 대지진. /자료=일본 기상청

후쿠시마 지진이 다시 발생하면서 5년 전 동일본 대지진 참사의 기억이 다시 떠오르고 있다. 22일(현지시간) 규모 7.3 강진이 발생한 후쿠시마는 2011년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 참사로 큰 피해를 입은 곳이다.

이날 후쿠시마 지진은 오전 5시59분쯤 후쿠시마현 나미에정 동남동쪽 37km 해상에서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 규모는 7.3, 진원 깊이는 10km로 발표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규모는 6.9, 깊이는 11.4km다.

일본 기상청은 후쿠시마 지진 발생 후 해안 지역에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가 우려된다며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현지방송 NHK은 동일본 대지진 때처럼 쓰나미 높이가 예상치를 초과할 수 있어 가능한 높은 곳이나 건물 윗층으로 대피하라는 긴급 방송을 내보내고 있다. 이밖에 후지TV 등 주요방송사들이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재난방송 체제로 전환한 상태다.

후쿠시마현 연안에는 지진으로 이미 오전 6시10분쯤 쓰나미가 도달했고, 미야미현과 이바라키현 해안에는 오전 6시20분쯤 쓰나미가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 쓰나미 높이는 약 1m다.

도호쿠 지방에 위치한 원전들은 모두 가동을 중단했고, 신칸센 등 철도 운행도 중지됐다. 도쿄 등 수도권 지역에서도 이번 후쿠시마 지진으로 20초 넘게 흔들림이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후쿠시마는 5년전인 지난 2011년 3월 도호쿠 대지진이 발생한 지역으로, 이곳에 위치한 원자력발전소가 붕괴되면서 방사성 물질이 유출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곳이다. 당시 규모 9.0 강진과 쓰나미로 주민 1만5000명 이상 사망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