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김용태 탈당 공식선언… "새누리당, 대통령 헌법 유린 방조·조장·비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용태 남경필 탈당 기자회견. 김용태 의원(왼쪽)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오늘(22일) 오전 새누리당 탈당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뉴시스
김용태 남경필 탈당 기자회견. 김용태 의원(왼쪽)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오늘(22일) 오전 새누리당 탈당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뉴시스

김용태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기자회견을 열어 새누리당 탈당을 공식 선언했다. 박근혜정부의 각종 비리의혹으로 수사가 시작된 후 첫 탈당이다. 오늘(22일) 오전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서울 양천을)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새누리당을 탈당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김용태 의원은 "헌법의 최종 수호자인 대통령이 민주주의 공적 기구를 사유화하고 자유 시장 경제를 파괴했다. 공직자들의 영혼과 자존심을 짓밟으며 이들을 범법행위로 내몰았다. 기업 돈을 갈취하고 사기업을 강탈하는 데 공모했다. 새누리당은 이런 대통령을 막기는커녕 방조하고 조장하고 비호했다"며 탈당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김용태 의원은 탈당을 선언하면서 각종 비리의혹으로 수사를 받게 된 박근혜 대통령과 핵심인물들을 강하게 성토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용태 의원은 "죽은 죄를 지었다고 자복하고 처벌을 기다려도 모자랄 판이다. 그런데 고개를 빳빳이 들고 내가 뭘 잘못했냐고 기고만장하다. 벌인 죄도 기가 막히건만 시치미를 떼고 도리어 역정을 내는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에 국민들은 절망하고 있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김 의원은 이 과정에서 "파렴치의 극치", "헌법을 유린한 대통령과 그 일파"등 강경한 표현을 여과없이 사용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또 "공부 열심히 해서 훌륭한 사람이 되라고 아이들에게 얘기할 수 있는 사회, 열심히 일하면 좋은 날 있을 거라고 젊은이들에게 말할 수 있는 세상, 특권과 반칙, 기득권과 차별 없는 나라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며 향후 정치인으로서의 목표를 제시하기도 했다.

남경필 지사 역시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은 정당다움을 잃어 버렸다. 새누리당으로는 자유와 나눔, 배려의 가치 그리고 미래비전을 담아낼 수 없다"며 탈당 이유를 밝혔다.

남 지사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는 "헌법의 가치를 파괴하고 실정법을 위반해 가며 사익을 탐하는 대통령은 국민으로부터 최고의 권위를 위임 받을 자격이 없다"며 "그런 대통령이라면, 국민은 대통령에게 위임한 권한을 되찾아올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또 "오늘 생명이 다한 새누리당을 역사의 뒷자락으로 밀어내고자 한다. 그 자리에 정당다운 정당,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7.30상승 13.4212:16 06/23
  • 코스닥 : 1019.67상승 8.1112:16 06/23
  • 원달러 : 1136.40상승 4.512:16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2:16 06/23
  • 금 : 72.52상승 0.7312:16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