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모나코에 '1-2 패배' 16강행 좌절… GK 요리스 '선방'으로 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모나코 챔피언스리그. 토트넘의 손흥민. /자료사진=뉴시스
토트넘 모나코 챔피언스리그. 토트넘의 손흥민. /자료사진=뉴시스

토트넘 모나코 경기에서 손흥민이 65분을 소화한 가운데 경기는 모나코의 승리로 끝났다. 23일(한국시간) 새벽 프랑스 모나코 스타드루이II세 경기장에서 열린 2016-17 챔피언스리그 축구대회 조별리그 E조 5라운드 토트넘-모나코 경기에서 손흥민 소속팀 토트넘이 1-2로 패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이날 모나코를 맞아 공격에 문제를 드러내며 1골을 넣는 데 그쳐 패했다. 손흥민도 65분만 출전했으며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최전방에 케인을 두고 손흥민, 뎀벨레, 윙스 등을 2선에 배치했다. 중원에는 다이어와 완야마, 포백에는 로즈, 트리퍼, 빔머, 워커가 기용됐다. 골키퍼는 요리스가 선발로 나섰다.

토트넘은 전반 5분부터 손흥민이 일대일 상황을 놓치는 등 공격에서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모나코 역시 반격에 나서 몇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지만 결국 전반은 양팀 다 골을 만들어내지 못한 채 끝났다.

먼저 골을 넣은 것은 모나코였다. 모나코는 후반 3분 시디베의 헤딩 슈팅으로 선취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4분만에 페널티킥 찬스를 얻어 케인이 마무리하면서 바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다시 1분 만에 균형이 깨졌다. 모나코는 레마르의 왼발 슈팅으로 2-1로 앞서나갔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손흥민과 뎀벨레를 빼고 얀센과 에릭센을 투입해 반전을 노렸지만 결국 득점에 실패하며 패했다.

이날 토트넘은 공격에서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하며 페널티킥 만으로 1골을 넣는 데 그쳤다. 손흥민 역시 인상적인 장면을 만들어내는 데 실패했다. 토트넘은 골키퍼 요리스만이 수차례 위기를 선방하며 분전하는 모습이었다.

토트넘은 이날 모나코와의 경기에서 패배하며 조별리그 1승1무3패로 승점4점에 머물러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승리로 1위로 올라선 모나코와 레버쿠젠이 16강에 진출한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