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형제, 10대 2명 '흉기' 찔려 동생 사망… 형은 중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 형제. 흉기 사망. /자료사진=뉴시스
대전 형제. 흉기 사망. /자료사진=뉴시스

대전에서 10대 형제가 흉기에 찔려 1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어제(22일) 오후 대전 한 아파트에서 형제가 흉기에 찔려 있는 것을 어머니가 발견해 병원에 후송됐으나 동생은 숨지고 형은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동부경찰에서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쯤 대전 동구 한 아파트에서 형제 어머니가 "두 아들이 집에서 흉기에 찔려 있다"고 경찰과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가 형(19)과 동생(18)을 인근병원 응급실로 이송했지만 동생은 숨졌으며 형은 현재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형의 목에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고 동생의 경우 옆구리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밝히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