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한해 매출 사상 첫 30조원 돌파 '초읽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국내 백화점 시장 규모가 올해 처음으로 30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1930년 국내 최초의 백화점으로 일컬어지는 미쓰코시(三越) 경성점이 개점한 지 86년 만이다.

2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내 백화점 판매(매출)액은 지난해보다 6%가량 성장한 약 31조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는 지난 2009년 20조원의 문턱을 넘어선 지 7년 만이다.

고속 성장을 거듭하던 국내 백화점 시장은 최근 3~4년간 경기 침체와 소비 트렌드 변화 등으로 정체기에 접어들면서 2012년 이후 4년 연속 29조원대에 머물렀다.

지난해 백화점 매출은 29조2000억원이었으며 2014년은 29조3000억원, 2013년은 29조8000억원, 2012년은 29조1000억원이었다.

특히 전자상거래 기술의 발달로 온라인 쇼핑 시장이 갈수록 커지면서 대표적 오프라인 유통채널인 백화점을 찾는 내방객 수가 정체된 것이 성장세 둔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올해 들어 신세계와 현대백화점 등이 공격적 점포 확장에 나서면서 매장 수와 영업 면적이 늘어난 것이 매출 증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신세계는 올 상반기에 주력 점포인 강남점을 증축한 데 이어 김해점과 하남점 등을 잇따라 개장했다. 현대는 지난해 8월 개점한 판교점의 매출이 올해부터 본격 궤도에 오른 것이 매출 증대에 기여했다.

국내 백화점 시장은 롯데, 현대, 신세계 등 이른바 '빅3'가 전체 시장의 80%가량을 점유하고 있으며 갤러리아와 AK플라자 등 기타 군소 백화점들이 나머지 20%를 차지하고 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