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비아그라, 정청래 "7행시 어떻소?"… 일침 가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 비아그라. /자료=정청래 트위터 캡처
청와대 비아그라. /자료=정청래 트위터 캡처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이 청와대가 비아그라를 대량으로 구입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비판을 가했다.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은 오늘(23일) 자신의 SNS에 "청와대 비아그라 7행시"라는 글을 게시했다.

정 의원은 "'청'와대가 무엇을 하는 곳인가. '와'(왜) 그러는가. 몰라서 묻는가. '대'통령이 사는 곳이다. '비'선 실세와 같이 사는 곳이 아닌가. '아' 생각해 보니 그렇다. '그'때 그 사람 시절에도 그랬고, (길)'라'임 대통령 시절도 똑 닮았다"고 일침을 놓았다.

앞서 경향신문은 이날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남성 발기 부전 치료제인 한국화이자제약 비아그라를 60정(37만5000원), 비아그라의 복제약품인 한미약품 팔팔정 50밀리그램을 304개(45만6000원)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팔팔정은 비아그라와 성분이 똑같은 복제약이다.

이에 대해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비아그라가 발기부전 치료제지만 고산병 치료제도 된다"며 "아프리카 고산지역 국가들을 순방했을 때를 대비해서 고산병 치료제로 구입했다"고 해명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5월25일부터 12일간 우간다, 에티오피아, 케냐 등 아프리카 3개국과 프랑스를 방문했다. 해당 3개국은 아프리카의 대표적인 고산국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05상승 21.2115:21 04/20
  • 코스닥 : 1031.77상승 2.3115:21 04/20
  • 원달러 : 1111.90하락 5.315:21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5:21 04/20
  • 금 : 64.83하락 0.2915:21 04/20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이재명과 정성호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