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광복절 행사 언급… "박근혜 대통령 손 뿌리치지 않았다… 동선 맞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연아 광복절 행사. 김연아가 오늘(23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연아 광복절 행사. 김연아가 오늘(23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지난해 광복절 행사를 언급했다. 김연아는 오늘(23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시간이 많이 지난 이야기"라며 지난해 광복절 행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손을 뿌리친 것으로 보이는 영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연아는 "박근혜 대통령 옆에 섰지만 그 자리는 원래 내 자리가 아니었다. 생방송으로 행사가 진행되다 보니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그런 상황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아무리 버릇이 없다고 해도 어른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는다"며 "당시 동선이 맞지 않았다. 영상을 보면 오해할 만한 상황이지만 뿌리치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김연아는 또 '늘품체조 시연 행사 참석을 거절해 피해를 당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내가 불이익을 당했다는 것도 보도를 통해 접했다. 직접적으로 느낀 적이 없다. 이야기가 커지고 있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늘품체조 시연 행사가 있는지 몰랐다. 에이전트를 통해서 그와 관련한 이야기를 들은 것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연아는 이날 9번째 스포츠영웅으로 선정돼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스포츠영웅으로는 손기정(마라톤), 김성집(역도), 서윤복(마라톤), 민관식(체육행정), 장창선(레슬링),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김운용(체육행정) 등이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