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동회 "김연아, 늘품체조 시연회 몰랐고 불이익 없었다"… 미운털 논란 입열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동회. 김연아가 오늘(23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구동회. 김연아가 오늘(23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구동회 올댓스포츠 대표가 "김연아는 늘품체조 시연회를 알지 못했고, 피해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구 대표는 오늘(23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올댓스포츠는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소속된 스포츠매니지먼트기업이다.

구 대표는 이날 "당시 문화체육관광부인지 대한체육회인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구두로 늘품체조 시연회 참석 요청을 받았다. 대통령이 참석할지도 모른다는 얘기는 들었다. 하지만 김연아는 동계올림픽 홍보대사 일정과 다른 일정이 있어서 불가능하다고 전했다"며 "행사 참석에 대한 요청을 아예 김연아에게 전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에도 많은 곳에서 행사 참석 요청이 있었다. 하지만 김연아가 너무 많은 행사 참석이 어렵다며 동계올림픽, 유니세프 등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곳과 후원사 행사에만 참석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체조 시연 행사라고 했기에 일정이 비어 있어도 아마 참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 대표는 '늘품체조 시연회 불참으로 피해를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나와 김연아 모두 느끼지 못했는데 보도를 통해 알았다. 따로 불이익을 당했다고 느끼지 않는다"며 "생각은 해봐야 하겠지만 지난 2012년 새누리당에서 토론회에 참석해달라는 요청이 왔는데 거절했다. 정부로부터 만약 미운털이 박혔다면 아마 그때부터였지 않을까 추측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포츠가 정치적 도구로 이용되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어떤 정보가 확대해석과 재생산이 되면서 진실이 왜곡되고 희석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 김연아도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연아는 이날 9번째 스포츠영웅으로 선정돼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스포츠영웅으로는 손기정(마라톤), 김성집(역도), 서윤복(마라톤), 민관식(체육행정), 장창선(레슬링),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김운용(체육행정) 등이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5:30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5:30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5:30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5:30 04/20
  • 금 : 64.83하락 0.2915:30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