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비아그라, 박범계 의원 "올해 5월 순방인데 작년 12월 구입했다… 전지훈련 대비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 비아그라. /자료=박범계 트위터 캡처
청와대 비아그라. /자료=박범계 트위터 캡처

박범계 민주당 의원이 청와대가 비아그라를 대량으로 구입했다는 보도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오늘(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청와대가 구입한 의약품'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박 의원은 이날 "비아그라를 아프리카 순방 때의 고산병 치료제로 구입했다는 청와대"라며 "올해 5월 순방인데 지난해 12월에 구입했으니 전지훈련을 대비해 미리미리 신체를 튼튼히 한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앞서 경향신문은 이날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남성 발기 부전 치료제인 한국화이자제약 비아그라를 60정(37만5000원), 비아그라의 복제약품인 한미약품 팔팔정 50밀리그램을 304개(45만6000원)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비아그라가 발기부전 치료제지만 고산병 치료제도 된다"며 "아프리카 고산지역 국가들을 순방했을 때를 대비해서 고산병 치료제로 구입했다"고 해명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5월25일부터 12일간 우간다, 에티오피아, 케냐 등 아프리카 고산국가 3곳 등을 방문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