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대책 여파에 12월 분양물량 전년 동기 대비 반토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3년 간 권역별 12월 일반분양 물량. /자료=부동산인포
최근 3년 간 권역별 12월 일반분양 물량. /자료=부동산인포
다음달 전국 분양물량이 급격히 줄어들 전망이다. 이는 11·3 부동산대책 영향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2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에서 분양을 계획 중인 아파트 일반분양 물량은 41개 단지 2만6183가구로 집계 됐다.

이는 공급논란이 심했던 지난해 동기(91곳, 4만7978가구)의 절반(54.6%) 수준이다.

다만 2만5942가구 이외에 연내 분양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물량이 별도로 1만6000여가구에 달해 감소폭은 현재보다 줄어들 수 있다.

권역별로 올해는 수도권 비중이 55%로 2015년(43%), 2014년(42%) 보다 증가했다. 이는 지방권역의 물량이 다른 해에 비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일정이 늦춰지는 사업장들은 규제 강화로 인해 청약자 확보가 어려워진 경우나 철거 지연 등으로 부득이하게 늦춰지는 정비사업 물량 등 각각 사연이 있다”며 “이런 이유 모두 11·3 부동산대책 이후 두드러졌다는 점에서 이번 대책이 시장에 끼치는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청약시장에 대해서는 “11·3 부동산대책 규제를 적용 받는 지역에서도 가격이 탄탄하고 프리미엄이 형성돼 있는 곳, 준공 뒤에도 발전 가능성이 있는 곳은 실수요자들에겐 오히려 기회일 수 있어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것이 좋다”며 “규제 비적용 지역도 수혜가 될 수 있지만 입지, 상품성 등에 따라 상대적인 청약자 편차는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