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기자 '업(業)'마저 내려놓게 만든 한일 군사정보협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방부 기자. 지난 2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서명하기 위해 입장하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주위로 사진기자들이 카메라를 내려놓고 취재거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방부 기자. 지난 2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서명하기 위해 입장하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주위로 사진기자들이 카메라를 내려놓고 취재거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방부 기자들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서명이 비공개로 진행된 것에 항의하며 취재를 거부했다. 지난 2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서명하기 위해 입장하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주위로 국방부 기자들이 카메라를 내려놓고 취재거부를 선언했다.

국방부는 이날 언론의 현장 취재를 허용하지 않기로 한 게 한일 양국의 합의 사항이라며 국방부가 자체 촬영한 사진을 언론에 제공하겠다는 방침을 고수했다.

나승룡 국방부 공보과장은 한일정보보호협정 취재 공개를 요구하는 사진기자들에게 협정을 공개할 수 없으며, "사진 제공도 하지마"라며 국방부측이 찍은 협정 사진을 제공하지 않겠다고 발언했다.

이에 공분한 국방부 기자들은 "밀약이 아닌 이상 협정 체결을 공개하지 않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항의의 표시로 협정 체결 관계자들이 출입하는 통로 양쪽 바닥에 카메라를 내려놓고 팔짱을 낀 채 취재를 거부했다.

또한 "나승룡 국방부 공보과장이 '협정 체결 장면을 공개할 수 없다'며 '국방부 측이 찍은 사진도 제공하지 않겠다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18:01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18:01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18:01 05/04
  • 두바이유 : 보합 018:01 05/04
  • 금 : 64.38하락 0.8918:01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