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시국비판 신곡 발표 '나쁜년(BAD YEAR)'… "내가 이러려고 믿었나 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이 '나쁜년' 커버. /사진=뉴시스
산이 '나쁜년' 커버. /사진=뉴시스

산이가 시국비판을 담은 노래를 발표해 화제다. 래퍼 산이는 오늘(24일) 최순실 게이트로 대통령이 수사를 앞두고 있는 등 어지러운 시국을 비판하는 내용의 신곡 '나쁜년(BAD YEAR)'을 공개했다.

산이가 작사, 작곡한 '나쁜년'은 표면저긍로 헤어진 전 연인을 힐난하는 내용의 노래다. 그러나 제목에서 드러난 것처럼 박근혜정부 비리의혹으로 시끄러운 '나쁜 한 해'를 풍자하는 성격이 강하다.

실제 "하...야..., 내가 이러려고 / 믿었나 널 넌 / 네 입으로 뱉은 약속 / 매번 깨고 바꿔라 좀 레퍼토리 / 심지어 옆에 알고 보니 / 있었지 딴 놈 / 그와 넌 입을 맞추고 돌아와 / 더러운 혀로 핑계를 대 / 넌 그저 꼭두각시 / 마리오네트였을 뿐이라고" 등의 노랫말이 담겼다.

'하야', '이러려고 대통령 했나' 등 최근 박근혜정부 비리의혹이 불거지는 과정에서 나온 인기 키워드들을 재치있게 활용한 것이다.

이밖에 다소 과격한 가사도 눈에 띈다. "병신년아 빨리 끝나 제발 / 정유년은 빨간 닭의 해다 #나쁜 년 #BAD YEAR" 등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거친 노랫말들이 이어진다. "그저 편히 싹 맡긴 채 숨 쉴"에서는 비리 핵심인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최순실씨의 이름이 연상되는 것을 노린 듯 하다.

산이의 새 신곡은 네이버뮤직 등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다만 나쁜년, 병신년 등의 표현은 여성 비하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올해 힙합 뮤지션들이 시국비판을 담은 노래를 발표한 건 처음이 아니다. 앞서 래퍼 조PD가 작곡가 윤일상과 함께 ‘시대유감 2016’이라는 노래를 발표했고, 래퍼 제리케이는 '하야해(HA-YA-HEY)', 디템포는 '우주의 기운', 김디지는 '곡성(GOOD PANN)' 등의 노래에서 현실상황에 대한 풍자와 비판을 담았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