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썬코어, 최규선 회장 법정구속에 주가 '폭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규선 썬코어 회장 /자료사진=뉴스1 DB
최규선 썬코어 회장 /자료사진=뉴스1 DB
최규선 썬코어 회장(56)이 400억원대 회사자금을 빼돌린 혐의로 법정구속됐다는 소식에 썬코어 주가가 폭락했다.

24일 오후 1시20분 기준 썬코어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400원(-29.91%) 내린 3280원을 거래 중이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는 회삿돈 40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최 회장에 대해 징역과 벌금형이 선고됐다.

최 회장은 2013년 자신이 운영하는 유아이에너지 등의 회사 공금 416억여원을 빼돌린 정황이 포착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기소됐고 이날 열린 1심에서 징역 5년에 벌금 10억원이 내려졌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6.47상승 31.9511:37 05/18
  • 코스닥 : 967.04상승 4.5411:37 05/18
  • 원달러 : 1133.10하락 1.711:37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1:37 05/18
  • 금 : 67.17상승 1.9111:37 05/18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토요타코리아, 2022년형 뉴 캠리 공개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