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응급실, 뭘 했길래 손목을 다쳤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설리가 손목 부상으로 서울대병원 응급실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한 매체는 설리가 매니저와 함께 서울대병원 응급실에서 30분 정도 응급 처치를 받고 X레이 촬영을 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설리는 치료를 마치고 귀가한 상태이며, 어쩌다 손목을 다쳤는지, 정확한 건강 상태는 어떤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와 관련해 "현재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다. 서울대병원 측 관계자도 "설리의 입원 유무와 관련해서는 개인적인 사생활 부분으로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설리는 걸그룹 에프엑스 탈퇴 이후 배우로 활동 중이다. 현재 내년 개봉될 영화 '리얼' 촬영을 마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