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SK, '최순실 게이트'로 면세사업권 멀어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 수사관들이 24일 오후 서울 서린동 SK본사에서 면세점 사업 관련 의혹과 관련해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이 담긴 상자를 들고 나서고 있다./사진=뉴스1DB
검찰 수사관들이 24일 오후 서울 서린동 SK본사에서 면세점 사업 관련 의혹과 관련해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이 담긴 상자를 들고 나서고 있다./사진=뉴스1DB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24일 롯데그룹과 SK그룹을 전격 압수수색하면서 연말 면세점 특허권 행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관세청은 예정대로 연말 면세사업자를 선정한다는 방침이지만 정·재계를 비롯, 워낙 최순실 게이트의 파급효과가 커 제대로된 심사가 이뤄질 지는 미지수다.

검찰은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정책본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집무실, 롯데면세점 본사, 서린동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SK텔레콤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면세점 사업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두 기업이 면세점 관련 민원을 넣고 미르재단·K스포츠재단에 대가성 출연을 한 것으로 보고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SK그룹은 계열사별로 총 111억원, 롯데그룹도 총 49억원을 재단에 기부했다.

관세청의 면세사업자 선정 결과, 롯데나 SK가 특허권을 가져가게 되면 논란은 커질 전망이다. 검찰은 두 기업이 면세점 관련 민원을 넣고 미르재단·K스포츠재단에 대가성 출연을 한 것으로 보고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두 기업 중 한 곳이 면세사업자로 선정되거나 두 곳 모두 사업권을 획득하면 대가성 출연 의혹이 더욱 명확해진다. 롯데나 SK 입장으로서는 이번 압수수색도 부담이지만 면세사업권 획득 상황도 불편해진 상황이다.

면세업계는 서울에 9개의 시내면세점이 있어 사실상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관세청이 추가로 특허를 부여한 이유에 대해 의문을 품어왔다. 실제로 면세업계는 최근 연 매출 10조원을 돌파할 정도로 호황을 누리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상위 2~3개 업체가 매출을 독식하고 있다. 최근 문을 연 5곳의 신규 면세사업자들은 3분기 누적 수백억원의 손실을 볼 만큼 어려움을 겪고 있다.

관세청 대변인실 관계자는 "향후 검찰의 수사 진행 상황이나 결과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면서도 "현재로서는 12월 중 심사결과 발표를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8.77상승 21.410:25 05/06
  • 코스닥 : 969.09상승 1.8910:25 05/06
  • 원달러 : 1124.90상승 2.310:25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25 05/06
  • 금 : 67.76상승 3.3810:25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