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환율전망] 대내지표 부진, 외국인자본 이탈 우려… 원/달러 1179원 출발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 DB
/자료사진=뉴스1 DB
25일 원/달러 환율은 부진한 대내 지표와 외국인 자본 이탈 우려로 원/달러 환율이 상승할 전망이다. 다만 레벨 부담과 외환당국 개입 경계감으로 상단이 막힌 상황이라 등락이 예상된다.

하건형 신한금융투자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원/달러 환율은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환율 반영 시 전 거래일 종가 대비 소폭 하락한 1179원에서 출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오전에 발표된 한국 11월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달 대비 6.1포인트 하락한 95.8를 기록하며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며 “개장 이후 원/달러 환율은 하단이 지지된 채 등락할 것”으로 판단했다.

최근 외국인의 주식과 채권 순매도가 원/달러 환율의 추가 하락을 제한할 전망이다. 하 이코노미스트는 “다만 원/달러 환율은 1180원대에는 레벨 부담과 함께 당국 개입 경계가 상존해 상단 또한 막힌 상황”이라며 “원/달러 환율은 1180원 선 중심으로 등락 흐름이 연장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