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유언비어 유포 어둠의 세력 활개, 소름 끼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유언비어.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오늘(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청와대 빅딜 주범은 문재인 엘시티 관련에 걸렸다'는 내용 등의 문재인 전 대표를 흠집내는 메시지가 돈다며 이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유언비어.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오늘(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청와대 빅딜 주범은 문재인 엘시티 관련에 걸렸다'는 내용 등의 문재인 전 대표를 흠집내는 메시지가 돈다며 이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민주당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엘시티 비리에 연루 의혹에 대해 "어둠의 세력이 이런 일을 한다면 검찰은 엄정하게 단속해야 할 것"이라며 "법률위원장에게 지시를 하겠다. 이런 혹세무민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자를 검찰에 고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오늘(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문재인 엘시티 의혹과 관련한 유언비어 지라시를 공개했다.

추 대표가 공개한 유언비어 지라시에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 모래사장 용도변경 사건 주범은 참여정부 민정수석 문재인(이라는 것을) 이영복이 검찰에서 불었다', '이를 정치검사 출신 청와대 최재경이 받아서 수사에 들어갔다', '반 협박 연락을 받은 친문 추미애가 청와대로 들어가 협상에 나섰다고 한다'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이에 대해 추 대표는 "댓글부대 작동한 것인지 이런 유언비어 유포한 세력이 있다. 국민들이 법치질서, 헌정질서를 바로 세우겠다고 촛불을 드는데, 어둠의 세력이 이런 일을 한다면 검찰은 엄정하게 단속해야 할 것"이라며 "법률위원장에게 지시를 하겠다. 이런 혹세무민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자를 검찰에 고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20년 전 이영복 회장의 '다대만덕지구 특혜 비리 사건'을 파헤치고, 그것이 나중에 삼성의 자동차 사업 진출과도 연관 있었다는 것을, 또 정경유착의 주체가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라는 것을 밝힌 것은 바로 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융권, 부산시에 로비를 하고, 환경영향평가 고도제한을 풀고, 그렇게 만든 비자금을 한나라당으로 파이프에 물 공급하듯 정치자금을 공급해준 사람이 바로 이영복 회장"이라며 "정경유착의 뿌리가 깊고도 넓어서 20년 동안 뽑아지지 않은 것이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렇게 허무맹랑한 유언비어를 보고 저는 대단히 경악했다. 국정이 농단 당하니 부패 공화국의 뿌리가 워낙 깊어서, 이를 옹호하는 어둠의 세력이 활개를 치고 있다"며 "소름이 끼친다"고 개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46.54상승 6.2309:10 01/27
  • 코스닥 : 994.60상승 0.609:10 01/27
  • 원달러 : 1102.40하락 4.109:10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09:10 01/27
  • 금 : 55.32하락 0.0909:10 01/27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