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2017년 상반기 전국 IoT상용화 이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창규 KT 회장, "2017년 상반기 전국 IoT상용화 이룬다"
황창규 회장이 본격적인 IoT 시장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KT(회장 황창규)가 삼성전자와 에릭슨엘지, 노키아 등 기지국 제조사들과 함께 내년 상반기까지 세계 최초로 기존 LTE망을 업그레이드 하는 방식의 `NB-IoT 전국망`을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하고 상용화에 돌입한다.

이번에 구축하는 `NB-IoT`는 전력 소비가 낮은 사물 간의 소량 데이터 통신에 특화된 사물 인터넷 표준 기술이다.LTE 업그레이드 방식은 기존 LTE 주파수 대역폭을 NB-IoT 전용으로 분리해 제공하는 방식이어서 별도의 기지국을 구축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KT측은 설명했다.

KT는 내년 3월에 85개 도시, 6월에는 전국을 대상으로 상용망 구축을 완료하고, 상반기 내 서비스 상용화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 6월 UNGC 리더스서밋에 참석한 황창규 회장은 “모든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되는 새로운 시대에서 통신사업자는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솔루션을 바탕으로 인류가 편리하면서도 평안하고, 안전하면서도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3086.61하락 35.9511:13 01/28
  • 코스닥 : 972.01하락 13.9111:13 01/28
  • 원달러 : 1113.20상승 8.811:1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1:13 01/28
  • 금 : 55.74상승 0.4211:13 01/28
  • [머니S포토] 취임 당일 동부구치소 찾은 '박범계'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취임 당일 동부구치소 찾은 '박범계' 법무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