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촛불집회] 서울 150만·전국 190만… 역대 최다 촛불 타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5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오늘(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5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5차 촛불집회에 전국적으로 190만명의 촛불이 불타올랐다. 오늘(26일)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및 '최순실 게이트' 퇴진을 촉구하는 5차 촛불집회의 인원이 주최 측이 예상했던 200만명을 육박한 190만명을 기록했다.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9시40분 현재 서울 광화문에 150만명, 지방 40만명 등 전국적으로 190만명이 집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퇴진행동 측은 이날 촛불집회에 서울 150만명을 비롯, 전국적으로 200만명의 참가를 예상한 바 있다.

광화문광장에 모인 시민들은 오후 7시35분쯤 100만 돌파 기념 '촛불파도'를 연출하기도 했다. 양손에 피켓과 촛불을 든 시민들은 한목소리로 "박근혜를 구속하라", "박근혜는 퇴진하라" 등을 외쳤다.

오후 6시부터 진행된 본 집회에는 양희은과 안치환, 밴드 노브레인 등 가수들이 무대에 올라 마치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다. 시민들은 촛불을 들고 노래를 따라 부르며 흥겨운 축제 분위기를 즐겼다.

오후 8시에는 시민들이 1분 동안 동시에 촛불을 끄고 어둠 속에서 함성을 외치는 장관이 연출됐다. 퇴진행동은 “오늘 대한민국은 암흑의 세상과 다르지 않다. 어둠 속에 있던 검은 권력자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며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고 1분 소등 퍼포먼스 취지를 설명했다.

이후 시민들은 8개 경로를 이용해 청와대를 향한 2차 거리행진에 나섰다. 다행히 경찰과의 충돌 없이 질서 있게 평화행진이 이어졌다. 거리행진 이후 일부 시민들은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자유발언을 하며 밤샘 일정을 이어갔다.

한편 퇴진행동 측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수 촛불집회는 전세계 20개국 50개 지역에서도 열리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15.71하락 14.3809:28 09/17
  • 코스닥 : 1034.39하락 5.0409:28 09/17
  • 원달러 : 1178.20상승 6.409:28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09:28 09/17
  • 금 : 73.09상승 0.8309:28 09/17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