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내년 성장률 2.5%… “민간소비 둔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내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5%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7일 산업연구원은 ‘2017년 경제·산업 전망’ 보고서를 통해 “수출 부진이 다소 완화되지만 올해 성장을 주도하던 건설투자의 빠른 증가세가 진정되면서 2.5% 내외의 성장을 보일 것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는 2% 후반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는 올해 성장률전망치보다 낮은 수치다.

올해 경제성장을 견인했던 건설투자 증가세가 크게 둔화되고 구조조정의 여파로 민간소비가 둔화되면서 경제성장이 둔화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자료=산업연구원
/자료=산업연구원

산업연구원은 세계 경제 성장세가 다소 높아지고 유가 상승으로 단가 하락세가 진정되면서 수출은 2.1%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업종별로는 조선·철강·섬유·가전·정보통신기기의 글로벌 공급과잉 현상이 내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조선은 구조조정 여파로 건조물량 취소와 해양 프로젝트 인도 연기·취소로 인해 13.1%의 높은 감소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철강은 보호무역 강화와 중국시장 축소 지속 등으로 전년 대비 0.7%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자동차는 주요 수출시장인 신흥시장 경기침체 지속과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미국 시장 할부판매 비용 증가 등으로 전년 대비 0.8%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IT 제조업 수출은 가전을 제외한 산업에서 증가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전은 중국 업체들의 브랜드 및 기술 경쟁력 강화로 5.0% 감소하는 가운데 정보통신기기(4.5%), 디스플레이(2.5%), 반도체(4.3%)에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산업연구원은 내수와 관련해서도 대부분 산업에서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실물경기 부진 및 소비심리 위축, 건설투자 성장 둔화, 설비투자 위축 등의 이유로 기계 산업군, 소재 산업군에서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했다.

산업연구원은 “개별소비세 인하, 에너지 효율 1등급 가전 구매 지원 정책 등 내수 진작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며 “고부가·유망 신산업 부문으로의 충분한 투자 확대가 이루어지도록 지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