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복·최순실 황제계 회원 2명 소환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부산 해운대 빌딩 엘시티(LCT)의 비리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시행사 대표 이영복과 비선실세 최순실이 가입한 일명 '강남 황제 친목계'의 회원 2명을 소환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부산지검 특별수사부는 지난 25일 친목계 계주 김씨를 포함해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이씨가 계모임을 통해 정관계 고위직 인사와 접촉했는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씨가 같은 계 회원인 최씨 자매 순실, 순득과 부정한 거래가 있었는지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서 17일 계주 김씨가 운영하는 강남 수입의류매장을 압수수색해 회원 명단과 입출금 명세 등을 확보해 분석했다. 이 계는 주로 사업가와 유명 연예인 등으로 구성됐다. 회원 중 일부는 이씨의 권유로 엘시티 공개분양 전 사전분양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다. 이씨는 공개분양 전인 2013년 중순부터 약 50명의 지인과 사전청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8일 이씨를 기소하는 한편 차명으로 엘시티아파트를 사전청약한 뒤 프리미엄이 붙을 만한 곳을 재분양 받은 이들의 신원을 확인, 소환조사할 전망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53하락 26.1709:35 04/21
  • 코스닥 : 1028.30하락 3.5809:35 04/21
  • 원달러 : 1116.00상승 3.709:35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09:35 04/21
  • 금 : 65.74상승 0.9109:35 04/21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화의 주재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