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무인스마트점포 출시 1년 '창구업무 40% 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지난해 12월2일  바이오정보를 통한 비대면실명확인 서비스가 적용된 셀프뱅킹창구, ‘신한 Your Smart Lounge (디지털 키오스크)’가 출시 1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신한 Your Smart Lounge(스마트라운지)는 바이오 인증서비스(손바닥 정맥 인증방식)가 적용됐고 핀테크 기술을 활용해 입출금 창구 거래량 기준 약 90%에 해당하는 107가지의 영업점 창구 업무가 영업시간에 관계없이 365일 가능한 무인스마트점포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10월말까지 11개월간 스마트라운지에서 발생한 거래는 총 43만1000여건으로 1대당 91건(영업일 평균)이 발생했다. 이 중 14건은 영업점 창구에서만 가능했던 업무로 입출금 창구의 일일 평균거래 건수 35건의 40%를 스마트라운지에서 처리해 디지털 창구로 업무가 전환됐다.

스마트라운지의 효과는 체크카드 신규거래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 11개월간 스마트라운지를 통해 총 1만1000여건의 체크카드 신규가 이뤄졌다. 기존 체크카드 신규는 신청서 작성부터 카드발급까지 평균 12분이 걸렸으나 고객들이 직접 스마트라운지를 활용해 체크카드 신규가 가능해짐에 따라 총 2271시간의 영업점 직원의 업무처리 시간을 감축했다.

또한 기존에 반드시 창구에서만 업무가 가능했던 인터넷뱅킹 신규 업무 8000여건, 통장을 새롭게 교체하는 통장교체도 7800여건이 스마트라운지를 통해 거래됨으로써 종이신청서 없는 페이퍼리스(Paperless)를 가능하게 했다.

스마트라운지는 창구 업무 거래 뿐만 아니라 거래 방식에 있어서도 기존 카드방식이 아닌 바이오를 활용한 거래의 변화도 이끌어냈다. 수도권 중심의 21개 지점에도 불구하고 하루 90여명 이상의 고객이 바이오 정보를 등록하고 있으며 현재 1만 여명 이상의 고객이 사용하고 있다.

내년에는 금융결제원과의 바이오정보 분산관리를 통하여 안정성을 강화하고 지문·홍채등 다양한 바이오 인증 수단을 활용해 모바일, ATM등 다양한 채널의 거래로 확대해 나가는 한편 휴대폰 기반의 FIDO 바이오 인증도 제조사와의 협업으로 바이오 핀테크 시장의 선두주자로 역할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스마트라운지 출시와 동시에 총10개의 특허를 출원해 인터넷 전업은행 및 시중은행과의 특허 경쟁을 대비하고 있다”며 “2017년에는 다양한 점포유형 및 설치방식으로 축적된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국 기반의 스마트라운지 도입을 확대해 금융권의 핀테크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