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전 방문 "박근혜 대통령 스스로 퇴진하라… 그것이 마지막 도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전.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오늘(28일) 대전 유성구 한 카페에서 열린 '대전지역 대학생과 함께하는 시국대화'에서 대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전.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오늘(28일) 대전 유성구 한 카페에서 열린 '대전지역 대학생과 함께하는 시국대화'에서 대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대전을 방문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오늘(28일) 오전 11시 대전 중구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오후 1시30분 대전 유성구 한 카페에서 대전대·배재대·충남대·카이스트·한밭대 학생들과 '대전지역 대학생과 함께하는 시국대화'를 진행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기자단감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더 이상 추한 모습을 보이지 말고 국회가 탄핵안을 발의하기 전에 스스로 퇴진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박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국민과 나라를 생각한다면 그것이 남은 마지막 도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친문과 친박을 제외한 세력들이 모여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지금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농단, 헌법 파괴에 대해 책임을 느낀다면 그런 주장을 하겠는가"라며 "지금 세상을 바꾸자는 거대한 들불이 일고 있는데 거기에서 곁불을 쬐면서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새롭게 다져보자, 그런 계산밖에 더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정국을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이용하려는 정치 세력이 있다면 국민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박 대통령의 국정 농단과 헌법 파괴에 누구보다 큰 책임이 있는 새누리당 인사가 개헌과 정계 개편을 말하면서 집권 연장을 꾀하고 나선 것은 참으로 염치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개헌은 적절한 시기에 국민들에 의해서 논의될 일이지, 일부 정치인들이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를 위해 논의할 일이 아니다. 지금은 오직 국민과 함께 박 대통령 퇴진에 전념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